장애인 의약품 접근성 문제 개선 필요

13일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이 국감에서 식품의약품안전처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13일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이 국감에서 식품의약품안전처장에게 질의하고 있다./ⓒ국감 화면 캡처
  • 최혜영 의원, “장애인을 위한 의약품 안전 사용 교육교재 없어”

의약품 정보 접근성이 낮아 장애인이 건강권을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3일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은 무좀약을 안약으로 사용하거나 소아용 해열제와 감기약 시럽이 구분되지 않아 어린 자녀에게 약을 바꾸어 먹이는 등 시각장애인 약물사고 사례를 들며 장애인의 의약품 접근성 문제를 짚었다.

최 의원은 “약 바르게 알기 사업이 영유아, 청소년, 임산부, 노인을 대상으로 교육하다가 지난해부터 시·청각 장애인도 포함하여 교육하고 있다. 하지만 시각장애인 대상 교육교재와 강사 시나리오를 살펴보니 장애인 유형별 특성을 반영하지 못한 부분들이 있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시각장애인 교육인데 안약에 대한 올바른 사용법에 대한 동영상 시청이 나온다. 이에 대해 식약처는 동영상의 음성 부분을 교육에 활용한 것이라고 했지만 교육에 영상을 꼭 활용해야만 한다면 화면해설 영상을 제작했어야 한다. 또 동영상보다 점안제 투약 시 시각장애인이 느끼는 어려움과 해결 방법을 고민하는 시간이 있었다면 좋았을 것”이라며 아쉬움을 전했다.

이어 “교육 당시 배포한 점자 리플릿 내용에 부작용이 발생했을 때 긴급하게 연락할 수 있는 전화번호나 시각장애인에 특화된 안전정보가 없다. 식약처는 ‘관련 장애인 단체와 간담회를 통해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고 했지만 확인 결과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는 ‘리플릿 제작과정은 전혀 알지 못했고, 완성된 점자 리플릿 확인만 요청받았다’고 했다.”고 지적했다.

최 의원은 “영유아, 청소년, 노인의 경우 식약처가 개발한 28종의 생애주기별 의약품 안전사용 교육교재가 있는데, 장애인을 위한 의약품 안전 사용 교육교재는 없다.”며 “장애인에게 필요한 정보를, 장애인이 인식할 수 있는 표시방법으로 전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은 “장애유형을 고려한 약 바르게 알기 지원 사업과 생애주기별 의약품안전사용 교육이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한다. 9월 28일 장애인단체, 약사회와 장애인 의약품 안전사용 정책 협의체를 구성했다. 일회성이 아니라 실질적인 정책 대안이 나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더인디고 THEINDIGO]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