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사회서비스원, 도봉종합재가센터 18일 개소

도봉종합재가센터
도봉종합재가센터/ⓒ서울시

돌봄 분야 사회서비스를 공공이 직접 제공하는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이 올해 영등포구, 송파구, 양천구에 이어 18일 도봉구에 종합재가센터를 개소한다고 밝혔다.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은 어르신‧장애인‧아동 등을 대상으로 다양한 사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해 3월 출범한 서울시 출연기관으로, 작년 7월 성동종합재가센터를 시작으로 8곳의 종합재가센터와 2곳의 데이케어센터(장기요양 등급 어르신 대상 주간보호시설)에서 돌봄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에 개소하는 도봉종합재가센터는 방문요양, 방문목욕, 돌봄SOS서비스를 통합하여 제공한다.

도봉종합재가센터는 이용자의 다양한 욕구에 맞는 돌봄서비스 제공과 함께 전문 인력을 활용한 팀제 서비스를 운영하여 이용자가 원활하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서울시 장기요양등급 판정대상(방문요양‧방문목욕)이거나 돌봄SOS센터에서 긴급돌봄대상으로 선정된 시민은 누구든지 서비스 신청이 가능하다.

서비스 이용 신청은 방문요양, 방문목욕 서비스의 경우에는 종합재가센터 직접 방문 또는 대표전화(02-992-0011)로, 돌봄SOS 서비스의 경우에는 120다산콜센터 또는 거주지 주민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은 올해 9월에 종합재가센터를 영등포구, 송파구, 양천구 3개 자치구 개소하였고, 연말까지 강동구, 중랑구, 서대문구에 추가 개소예정으로 총 12개 자치구에 종합재가센터를 운영할 계획이다. [더인디고 THEINDIGO]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