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단, 시청각장애인 취업현황 분석 발표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전경
ⓒ 한국장애인고용공단
  • 중복 장애인 고용가능성 제고 및 고용방안 연구 결과 발표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고용개발원(이하 고용개발원)은 20일 ‘중복장애인 고용 가능성 제고 및 고용방안 연구 (시청각장애인 직업재활 지원방안을 중심으로)’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2017년부터 2019년까지 공단에 구직등록을 한 시청각장애인 49명을 대상으로 장애정도, 취업현황과 12명 전문가 델파이 조사를 통한 서비스 욕구 등을 분석했다. 델파이 조사는 예측하려는 문제에 대해 전문가의 견해를 유도하고 종합하여 집단적 판단으로 정리하는 것이다.

고용개발원에 따르면 이 기간 구직등록을 한 시청각장애인은 49명, 시력 및 청력 손실 정도가 심한 경우보다 저시력-난청 장애인이 다수이며 취업한 시청각장애인은 45명으로 나타났다.

취업 형태는 53.3%가 지원 취업, 44.4%는 알선 취업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원 취업은 시각기반 시청각 장애인은 63.6%가, 청각기반 시청각장애인은 43.5%로 주장애 기반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시청각장애 취업자 취업 경로
시청각장애 취업자 취업 경로

취업 직종은 시력 및 청력 손실 정도에 따라 다양하였으며, 안마사, 단순직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시청각장애인의 고용 서비스 욕구에 대한 델파이 조사 분석 결과, 직업훈련 과정에서 직무기술만이 아니라 의사소통 훈련, 컴퓨터 및 보조공학기기 사용 훈련, 직장생활 근무 규칙과 자세, 읽고 쓰는 교육의 필요성이 확인되었다.

또한, 보행훈련, 사회적 기술 훈련, 일상생활 훈련, 구직 기술 훈련, 장애인 직업재활 지원제도 안내와 권익 옹호, 여가 및 레저 활동 등 포괄적인 내용을 포함하는 서비스가 이루어져야 한다는 점도 확인하였다.

연구를 진행한 안태희 부연구위원은 “시청각장애인에 대한 연구를 국내에서 시작했다는 점에서 이 연구의 의미가 있다.”며, “향후 최중증장애인인 시청각발달장애 등 중복장애 대한 직업재활 활성화를 위한 정책적 관심과 후속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자세한 내용은 고용개발원 홈페이지(https://edi.kead.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궁금한 내용은 담당자(031-728-7125)에게 연락하면 된다. [더인디고 THEINDIGO]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