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코로나 우울’에 비대면 상담 제공

국가트라우마센터 카카오톡 채널 화면 캡처
국가트라우마센터 카카오톡 채널 화면 캡처
  • 국가 트라우마센터 카카오톡 채널로 신청 시 전문가 심층상담 지원
  • 수어통역은 미제공…추후 심리방역 동영상 제작 계획

[더인디고=이호정 기자] 보건복지부(복지부)는 코로나19로 불안, 우울 등 마음의 어려움을 겪는 분들을 대상으로 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비대면 심리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24시간 운영하는 전국 229개 시군구 정신건강복지센터는 심리상담 직통번호(핫라인, 1577-0199)로 전화 하면 언제든지 정신건강전문요원과 상담을 하고 필요한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상담결과 심리불안, 우울 등으로 지속적인 관리나 추가 상담이 필요한 경우에는 전문가 심층상담을 연계하거나 지방자치단체가 시행중인 마음건강 주치의 등 정신건강 사업과 연계하여, 맞춤형 심리지원을 제공한다.

복지부에 따르면 ‘정신건강자가검진’, ‘마음프로그램’, ‘마성의 토닥토닥’ 등 모바일 응용프로그램(앱)을 통해서 쉽고 간편하게 자신의 마음 건강 상태를 확인해보고 심리적 안정을 얻는 방법을 훈련해 볼 수 있다.

또한, 카카오톡 채널을 통해 본인이 직접, 언제든지 편리하게 전문가 심리상담을 신청할 수 있도록 절차를 간소화했다. 그동안 심층상담을 받으려면 지자체 정신건강복지센터의 연계를 통해서만 가능했지만, 앞으로는 국가 트라우마센터 카카오톡 채널에 심리상담 신청을 하고 연락처를 남기면 대한신경정신의학회 등에 소속된 전문가가 24시간 이내 전화를 하여 비대면 심층상담을 이용할 수 있다.

본지가 청각장애인도 비대면 심리지원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지 확인한 결과, 국립정신건강센터 국가트라우마사업부 관계자는 “현재 앱과 카카오톡 채널을 통한 심리상담에서는 수어통역이 제공되지 않는다”면서도 “올해 청각장애인의 심리방역을 위해 몇 가지 동영상을 제작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 통합심리지원단에서는 확진자와 가족, 격리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심리지원과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소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응인력에 대한 심리지원도 하고 있다.

[더인디고 THEINDIGO]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