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장애인시설 주1회 선제적 진단검사… 코호트 격리 완화되나

1월 10일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비대면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코로나19 정례브리핑 유튜브 화면 캡처
1월 10일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비대면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코로나19 정례브리핑 유튜브 화면 캡처
  • 중수본, 집단감염 시 환자는 전원조치, 비확진자도 타 시설로 분산
  • 요양시설 종사자, 휴뮤일·퇴근 후 다중모임 참여 시 사전 동선보고

[더인디고 조성민] 정부가 노인요양시설과 장애인시설 등 코로나19 감염 취약시설에 대한 선제 검사를 대폭 강화한다.

1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정례브리핑을 통해 지금까지 중증장애인시설을 대상으로 주1회 실시하던 선제적 진담검사를 모든 장애인 시설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손영래 사회전략 반장은 “많은 환자가 발생한 시설의 환자는 모두 전원조치하고, 비확진자도 타 시설로 분산하여 격리조치하고 있다”며 “시설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하면 그 즉시 현장대응팀을 파견하고, 긴급돌봄인력도 추가 확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그동안 코호트 격리가 여전히 효과적인 대응법이라는 입장을 고수하는 대신 지자체가 해 오고 있는 분산 배치 등을 중앙정부가 지원하는 식으로 집단감염시설의 혼란을 막겠다는 입장이었다. 이날 정부 관계자의 집단시설 감염 확진자 및 비확진자의 전원 또는 분산 배치는 기존 정책의 전환으로 예고된다.

실제 신아원 확진자는 장애인 인권단체들의 ‘코호트 격리 중단, 긴급분산조치 촉구 농성’ 등의 영향을 받아 모두 전원 조치되었고, 비확진자도 분산 배치되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시설을 나온 장애인이 이후 다시 해당 시설로 돌아가느냐 여부는 또 다른 문제다.

현재 정부는 이달 6일부터 장애인시설의 경우 국립재활원을 장애인 전담병원으로 지정하고, 의료 및 돌봄인력 6명을 지원하고 있다.

한편 중대본은 노인요양시설의 경우에도 최근 집단감염이 계속 발생하는 상황을 예방하기 위해 방역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손영래 반장은 “요양시설의 경우 주요 유입원인을 종사자로 보고, 이들의 휴일·퇴근 시 외부활동 관리 강화 및 주 1회 선제검사를 실시하고 있다”며 “휴일에 외부 접촉을 많이 하거나 유증상자의 경우 신속항원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환자가 발생하면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신속히 전원하고, 밀접접촉자는 1인 1실로 격리하며, 시설 내 격리공간이 부족한 경우에는 별도 격리장소를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 밖에도 종사자들의 외부활동 관리 강화 방안으로 휴무나 퇴근 후 여럿이 참여하는 모임 등에 참석할 경우 시설장에게 사전 동선 계획을 보고하도록 했다.

또 심리 방역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올해 상반기에 찾아가는 심리지원을 위한 ‘안심버스’ 13대를 운영하고, 코로나19 대응 인력에게는 심리안정에 필요한 물품을 감염병 전담병원을 통해 제공하기로 했다.

[더인디고 THEINDIGO]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