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13일부터 노인요양시설 종사자 주 2회 코로나 전수검사

경기도청 전경/사진제공=경기도
경기도청 전경/사진제공=경기도
  • 감염 예방 위해 신속항원검사 추가 실시

[더인디고=이호정 기자] 경기도가 코로나19 집단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오늘부터 3월 31일까지 노인요양시설 종사자에 대한 전수 검사를 기존 주 1회에서 2회로 확대한다.

13일 경기도는 지난달부터 시설 종사자에 대해 주 1회 유전자증폭(PCR) 진단 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선제적인 감염 예방을 위해 신속항원검사를 추가로 실시한다고 밝혔다.

노인요양시설은 장기요양 2등급 이상의 고령층을 보호하는 시설로 현재 도내 1,193곳에서 3만1,577명의 종사자가 근무하고 있다. 외부 종사자가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시설 전파 위험과 중증 전환율이 높을 수밖에 없다.

또한 기존 PCR 방식은 검체 채취 후 결과 확인까지 3~6시간 정도 걸린다. 이에 비해 신속항원검사는 PCR 방식보다 정확도는 낮지만, 소요시간이 15~20분에 불과해 검사시간을 크게 줄이고 빠른 예방 조치가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경기도에 따르면 신속항원검사는 SD바이오센서가 기증한 진단키트 30만 개를 활용한다. 이 진단키트는 지난해 9월 세계보건기구(WHO)의 긴급 사용승인을 받았다.

검사는 보건소 교육을 받은 시설 내 자체 간호 인력을 통해 진행하며, 검사 결과 양성일 경우 즉시 보건소에 신고하고 양성자 격리공간 또는 독립된 공간으로 이동, 격리 후 PCR 검사를 추가로 실시할 방침이다.

이병우 경기도 복지국장은 “코로나19 집단감염을 막기 위해서는 확진자 조기 발견을 통한 분리, 예방 조치가 최선이다”며 시‧군과 시설관계자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더인디고 THEINDIGO]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