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다양성 주간, ‘차이를 즐기자’ 세바시 강의 등 개최

ⓒ 문체부
  • 5. 21.~27.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한 온라인 행사와 강연 중심
  • 장애인차별금지법이 전하는 공존의 메시지도 강의

[더인디고=이호정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지역문화재단 26곳과 함께 5월 21일부터 5월 27일까지 ‘2020 문화다양성 주간’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문체부에 따르면 2015년부터 「문화다양성의 보호와 증진에 관한 법률」 제11조에 따라 유엔(UN)이 지정한 세계 문화다양성의 날인 5월 21일로부터 일주일간을 ‘문화다양성 주간’으로 정해 다양한 행사와 캠페인 등을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차이를 즐기자’라는 주제로 온라인 행사와 강연을 진행한다.

‘문화다양성 주간’ 동안 평일 오후 6시,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이하 세바시)’ 특집 강연이 유튜브채널, 네이버TV, 카카오TV에서 한 편씩 방송된다. 수어통역이 제공되는 전체 영상은 6월 4일 오후 6시 세바시 유튜브 채널에서 볼 수 있다.

5월 21일과 22일에는 ‘개미 박사’ 최재천 교수와 ‘거리의 인문학자’ 김찬호 성공회대 초빙교수가 과학자와 사회학자의 관점에서 바라본 다양성의 중요성과 가능성을 이야기한다. 25일에는 이라영 작가가 일상에서 가려진 여성 노동의 가치를 말한다. 26일에는 김예원 장애인권법센터 변호사가 「장애인차별금지법」을 통해 누구나 존중받으며 살아갈 권리를 강연하고, 27일에는 방송인 타일러 라쉬가 ‘다양한 문화적 경험이 가져올 기회’를 주제로 자신의 경험담을 들려줄 예정이다.

ⓒ 문체부

올해는 우리나라가 ‘유네스코 문화다양성 협약’을 비준한 지 10주년이 되는 해이다. 이에 문체부는 “유네스코 한국위원회와 함께 5월 22일 오후 2시 ‘디지털 기반(플랫폼) 시대의 문화다양성 협약의 이행’을 주제로 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말했다.

토론회에서 전문가들은 인공지능과 디지털 기반 기술이 일상으로 파고드는 시대에 문화적 표현의 다양성이 맞는 위기와 가능성을 짚어본다. 또 문화가치사슬의 변화에 대응해 문화생태계가 계속 발전할 수 있도록 풀어야 할 과제를 논의할 계획이다. 이번 토론회는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유튜브 채널(youtube.com/user/unescokor)을 통해 생중계된다. 지역문화재단 26곳에서도 문화다양성 홍보 캠페인, 강연회와 토론회(포럼), 공모전과 축제 등 다채로운 행사를 진행한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코로나19로 전 세계에서 인종과 연령, 국가, 지역 등에 따른 혐오와 차별이 심해질 우려가 있다. 이럴 때일수록 상호문화를 이해하고 존중하며 공동체가 함께 대처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이번 문화다양성 주간을 통해 차이를 인정하고 다름을 존중하는 성숙한 문화가 자리잡아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2020 문화다양성 주간’에 관한 상세 일정과 정보는 ‘차이를 즐기자 문화다양성’ 네이버포스트(m.post.naver.com/521promise)와 페이스북(facebook.com/521promise)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더인디고 The Indigo]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