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학생 1인당 10만 원 상당 식재료꾸러미‧쿠폰지원

ⓒ 경기도
  • 유·초·중·고·특수학교 학생 전체 지원
  • 식재료꾸러미 5만 원, 모바일상품권 5만 원 상당 각 가정에 전달

[더인디고=이호정 기자]
경기도는 코로나19로 3월부터 5월까지 미사용된 학교급식 경비를 경기도내 각 학생 가정에 1인당 10만 원 상당의 식재료꾸러미·모바일상품권 형태로 지급한다고 밝혔다.

경기도와 경기도교육청, 경기도의회, 경기시장군수협의회, 경기시군의회의장협의회는 개학 연기와 온라인 개학으로 학교급식이 중단됨에 따라 가중된 학부모 부담을 덜고, 친환경재배농가와 납품업체의 어려움을 해소하자는 데 뜻을 모아 이같이 합의했다.

경기도에 따르면 3~5월 미사용 학교급식경비는 총 1,700억 원(교육청 879억, 경기도 235억, 시·군 586억)으로, 경기도내 초․중․고등학생 169여만 명이 1인당 10만 원씩을 받는 규모이다. 단, 유치원은 당초 무상급식 예산지원 주체인 교육청과 시․군 예산을 이용하고, 특수학교는 전액 교육청 예산으로 지원한다.
학생 1인당 10만 원을 지원하되 학교급식 운영체제 유지와 각 학부모의 선택권을 위해 꾸러미 5만 원과 상품권 5만 원을 병행해 지급하기로 했다. 시·군 중 긴급 돌봄예산 등으로 이미 지원했거나 꾸러미·모바일상품권 지원에 참여하지 않는 시·군은 지원 규모가 소폭 달라질 수 있다.

식재료꾸러미의 경우 농·축·수산·가공품을 대상으로 학교구성원의 의사를 반영해 꾸러미 구성 및 배송방법 등을 학교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했다. 모바일상품권은 학부모가 농협몰(www.nonghyupmall.com)을 통해 쌀, 고기 등을 구매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며 식재료 이외의 구매는 제한된다. 이에 따라 각 학교는 이달 중 학교운영위원회를 개최해 식재료꾸러미 구성 및 전달 방법과 모바일상품권 구입을 위한 계약 체결 등을 결정한 뒤 학생들 가정에 전달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이번 사업은 기존 학교급식 체계를 유지해 관련 종사자의 안정적 일자리를 확보하는 동시에 식재료꾸러미 물류 배송과 관련된 약 1만3,000개의 단기 일자리와 모바일상품권 지원에 따른 일자리도 창출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더인디고 The Indigo]

0 0 vote
Article Rating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