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리포트] 새로운 일상이냐, 대규모 사회적 거리두기냐

▲전 교육부 장관인 Anies Baswedan 자카르타 주지사가 시각장애인 초등학생을 만났다./ⓒWarta Kota
  • 코로나 속 교육 정책에 대한 인도네시아 정부와 지자체의 시각
Abi Marutama 더인디고 인니통신원

[더인디고= Abi Marutama 인도네시아 통신원] 조코 위도도(Joko Widodo)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지난 5월 18일 뉴노멀(새로운 일상, 새 기준) 정책을 발표하면서 국민들에게 코로나19의 유행에 적응할 것을 요구했다. 새로운 정책은 전국적으로 지방자치단체의 규제를 완화하고 세계보건기구(WHO)가 권고한 보건규약을 준수하면서 국민들이 일상 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러나 이 정책은 비현실적으로 보인다. 주요 지방, 특히 수도 자카르타, 동부 자바에서 감염 건수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남부 칼리만탄과 남부 술라웨시는 여전히 가장 높은 감염률을 나타내고 있다. 이 정책에 따라 아니스 라시드 바스웨단(Anies Baswedan) 자카르타 주지사는 대규모 사회적 거리두기를 제안했다.

기자 회견에서 아니스 주지사는 공공서비스 제공자들이 뉴노멀을 적용할 준비가 돼 있는지 우려했다. 아니스는 감염률이 가장 낮은 수준에 도달할 때까지 쇼핑몰과 학교를 열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왜냐하면 이곳들을 바이러스가 퍼지기 쉬운 전염성이 강한 장소로 여겼기 때문이다.

코로나19를 다루는 조코 위도도 정부와 아니스 바스웨단의 정치적 경쟁은 장애를 가진 학생과 그렇지 않은 학생에게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뉴노멀 정책이 시행되면 학교에서 학습 활동을 위해 개방할 수 있다. 나님(Nadiem) 교육부 장관은 최근 학교가 바이러스 감염률이 낮은 지역에 위치할 경우, 학교에서 공부하는 학생과 교사 수를 50%만 유지하고 나머지 50%는 집에서 공부하는 보건 규약을 지키면서 개학을 허용한다고 했다.

아니스 지사는 이런 교육부 정책에 대해 “학교들이 안전지대에 있지만 바이러스 감염의 확산은 여전히 일어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소아과 의사와 아동 권리운동가협회가 아니스의 우려를 뒷받침했다. 또한 아니스는 “아이들의 행동은 예측할 수 없고 통제하기 어렵다”며 어린이가 보건 규약을 지키기 어려워 바이러스 감염이 발생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아이들은 건강 측면에서도 바이러스에 취약하고 코로나19로 인해 어린이 의료시설도 소아환자를 치료하기에 부족하다. 아동권리운동가들은 아동의 생명권이 무엇보다도 중요하기 때문에 아동의 안전과 건강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의견에 비추어 아니스는 어린이들의 바이러스 감염 가능성이 높고 바이러스 감염으로 인해 아이들을 잃을 수 없기 때문에 학교를 열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애아동이 특수학교가 제공하는 특수교육을 받기는 어려워 보인다. 이 학생들은 다뤄야 할 특별한 요구가 있으며, 감염병 와중에 배우는 것은 더 어려워진다. 장애인 단체들은 정부가 정책을 통해 학습을 계속하도록 장려하고 백신이 발견될 때까지 학교의 재개를 단호히 거부하고 있다.

또 장애학생들이 현 상황에 적응할 수 있도록 특별 교육과정을 재설계해 줄 것을 정부에 요구하고 있다. 시민사회의 사회적 압박으로 중앙정부가 개학을 재고하고 연기할 수밖에 없었지만, 교육부 장관은 여전히 개학을 위한 선택권을 열어두고 있으며, 이 선택권은 감시되고 평가될 것이다.

학부모들은 가정에서의 학습이 여전히 적용가능하며 현재 상황에서 최선의 선택이라고 기꺼이 환영한다. 그러나 정부는 모든 학생들이, 특히 장애가 있는 학생들로 하여금 집에서 효과적이고 안전하게 배울 수 있도록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장애아동의 경우 학교에서 배우는 것보다 집에서 배우는 것이 더 어렵기 때문이다.

먼저 인터넷 연결이다. 이 학생들은 자카르타와 같은 대도시에 거주하고 있지만 인터넷 연결은 트랙픽(전송되는 데이터의 양)이 많아지므로 대유행 동안 안정성과 속도가 떨어질 수 있어 큰 문제로 남아 있다. 또 다른 문제는 교과과정이다. 특수교육 커리큘럼은 대부분 그림 그리기, 바느질, 스포츠 활동 등 신체활동과 실무능력을 끌어들이기 위해 마련됐다.

대유행 동안 교과과정이 제대로 시행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에 교사와 학부모들은 효과적인 의사소통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교사의 지도와 함께, 부모들은 자녀들의 운동 근육을 자극하기 위한 신체 활동과 생활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한 실제적인 기술을 익히도록 도울 수 있다.

정부가 주목해야 할 한 가지 문제는 전염병 동안 특수 교육의 추가 비용이 통신 기술의 사용으로 인해 크게 증가할 수 있다는 점이다. 정부는 중하위 소득 가구와 중상위 소득 가구를 구분해서 분류할 수 있어야 한다.

중하위 소득인 가정의 경우 스마트폰 및 컴퓨터와 같은 통신 장치 소유권을 구매할 여유가 없기 때문에 큰 문제가 될 수 있다. 사회복지부가 이러한 가정에 통신 장치를 제공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인터넷 범위 비용은 최저 수준으로 최소화해야 하며 무료로 해야 한다. Indosat 및 Telkomsel과 같은 인터넷 제공업체는 학습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접속을 위한 무료 인터넷 접속을 제공하지만 학교에서 제공하는 주요 학습프로그램에서 발생하는 인터넷 서비스 비용을 감당하기에는 역부족이다.

집에서 배우는 장애 아동이 직면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종합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 정부는 커리큘럼을 재설계하고 교육 예산을 재할당하여 장애아를 둔 부모와 저소득층 가정에서 효과적으로 배우는 데 필요한 도구를 제공해야 한다.

백신이 발견되고 학습 과정이 아직 진행 중이고 중단될 수 없을 때까지 학교는 문을 열지 않을 수 있다. 정부가 동원해야 할 자원이 많고, 이렇게 가장 어려운 시기에도 모두를 위한 교육을 진지하게 제공한다면 이것이 실현될 수 있을 것이다.  [번역 = 더인디고 이호정 기자]

[원 문] New Normal vs. Great Scaled Social Distancing: Policy Impact on Students with and without Disabilities

Republic of Indonesia President, Joko Widodo announced his plan on the application of New Normal policy on May 18th, demanding Indonesians to adapt with pandemic of Covid-19. The new policy aims to loosen restrictions which have been imposed by local governments across the nation and to allow people to do their daily activities while remain obey the health protocol recommended by WHO.

However, this policy seems unrealistic because the number of infections in major provinces, particularly the nation’s capital city Jakarta, Eastern Java, Southern Kalimantan and Southern Sulawesi remain at their highest infection rates. In response to the policy, Jakarta Governor, Anies Baswedan offered to impose transitive great scaled social distancing (TGSSD).

In a press conference, Anies was concerned about the readiness of public service providers in applying the New Normal. Anies argued that shopping malls and schools must not be opened until the infection rate is at its lowest level because he believed that public places like them were the most contagious places for the virus to spread from a person to another.

The political contestation among Joko Widodo administration and Anies Baswedan in handling the Covid-19 may have adverse impacts on students with and without disabilities.

If the New Normal policy is imposed, it allows schools to open for learning activities. Minister of Education, Nadiem recently contends that if schools are located in zones where the viral infection rate is low, they may open and allow students to study at schools while remain obey the health protocol which only 50% of the number of students and teachers who study at schools while the other 50% remain study at homes.

In repose to the Minister of Education policy, Governor Anies is worried that although the schools are situated in safe zones, the spread of viral infection may still happen. Anies’ concern is backed up by the Association of Pediatricians and child rights activists. The Association calls for maintaining the learning from home policy. In addition, they argue that children behavior is unpredictable and hard to control.

It is very possible that viral infection may happen among children as they are careless in obeying the health protocol. From health perspective, they are also vulnerable to the virus and medical facilities for children are not sufficient to treat child patients with Covid-19.

Child rights activists also add that children right to life is above all and thus children safety and health must be prioritized. In light to those opinions, Anies suggests that schools must not be opened because the probability of viral infection among children is high and we cannot afford to lose children from viral infection.

When it comes to special education provided by special schools for children with disabilities, learning at schools is unlikely. These students have special needs that need to be addressed and they become difficult to realize amidst of the pandemic.

Person with disability organizations also encourage the government to remain impose learning from policy and assertively refuse to reopen the schools until a vaccine is found. In addition, the organizations also demand the government to redesign special curriculum so that students with disabilities can adapt with the current situation.

Social pressure by civil society has force the central government to reconsider and postpone the schools reopening, but the Minister of Education still offers an optional option for schools to reopen and this option will be monitored and evaluated.

Student parents gladly welcome the learning from home policy remains applicable and it is the best option for the current situation. However, the government should take more efforts to ensure every student can learn from their homes effectively and safely, especially those with disabilities.

For children with disabilities, learning form home is more difficult than learning from school. First, the internet connection. Although these students live in big cities like Jakarta, the internet connection remains a big problem because its stability and speed may be poor during the pandemic due to high traffic connection.

Another problem is the curriculum. Most of special education curriculum are designed to attract physical activities and practical skills such as how to draw, sew and sport activities. During the pandemic the curriculum may not be implemented properly, therefore it is important for teachers and student parents to establish a mutual and effective communication.

With teachers’ guidance, people parents can help their children to do physical activity to stimulate their motoric movement and practical skills to enhance their life skills.

One issue the government must pay attention to is the extra cost of the special education during the pandemic as its cost may significantly increase due to the use of communication technology. The government must be able to identify and categorize which low-middle income households and which high-middle income households.

For low-middle income households, communication device ownership such as smartphone and computer can be a real big problem because they cannot afford to buy it. It is important for the Ministry of Social Affairs to provide communication devices for these households. In addition, the internet coverage cost should be minimized at its lowest level and may be necessarily free.

As far as it is concerned, internet providers such as Indosat and Telkomsel give free internet access for students to access a learning mobile application, but it is not enough to cover the internet coverage cost that arise from main learning programs provided by schools. Solutions be taken comprehensively to address issues facing children with disabilities who learn from home.

The government may start by redesigning the curriculum and reallocating educational budget to provide parents whose children are disabled and from low-middle income families with any tools they need to learn effectively. Schools may not be opened until the vaccine is found and the learning process is still on going and cannot be stopped.

The government has a lot of resources to mobilize and this can be realized if the government seriously to provide education for all even in the most difficult time like this.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