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민 제안에 ‘장애인 공공재활병원 건립’ 결정

ⓒ서울시
  • 7월부터 타당성 용역, 부지물색 등 건립절차 시작
  • ’25년 전국 최초 공공 어린이 전문병원, 시립병원 재활의학과 확대 병행

서울에 ‘장애인 공공재활병원’이 처음으로 들어설 예정이다. 어느 시민이 서울시 시민참여 플랫폼 ‘민주주의 서울(democracy.seoul.go.kr)’에 올린 글에 1천 명이 넘는 시민이 공감하면서 정책으로 채택된 것.

공공재활전문병원이란 장애 아동부터 성인까지 평생의 건강관리를 위한 의료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고, 전인적인 재활을 통해 사회복귀를 할 수 있도록 돕는 병원이다.

본지 기사 ‘‘장애인 공공재활병원’ 주제로 온라인 공론장 개설(http://theindigo.co.kr/archives/2667) 참조

박원순 시장은 ‘서울에 장애인 공공재활병원을 지으면 어떨까요?’라는 시민 제안에 “장애인 재활에도 골든타임이 있다. 서울에 거주하는 39만4천 명의 장애인들이 제 때에 꾸준히 필요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공공재활병원 건립을 적극 추진하겠다.”며 “7월부터 타당성 용역을 실시하고 병원부지를 물색하는 등 건립절차를 시작하겠다”고 답변했다.

올해 들어 첫 번째 이뤄지는 시장 답변이자 작년 ‘서울형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 ‘재개발 지역 길고양이 보호조치 의무화’에 이어 세 번째다.

서울시는 병원 건립까지는 장기간이 소요되는 만큼, 장애 재활치료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다각도의 공공재활정책을 확대 추진해 건립 이전까지 장애인의 재활치료와 건강관리 어려움을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그동안 서울시는 공공 어린이 발달장애센터, 중증장애인 자립생활 지원센터 등을 건립하는 등 장애인의 자립지원‧건강관리를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왔으나 장애인의 생애주기 의료서비스, 특히 소아재활병원은 수가가 낮아 민간병원이 턱 없이 부족한 실정이다.”고 지적했다.

이에 전국 최초의 공공어린이 전문병원인 ‘강북어린이전문병원’을 급성기 질환, 특수질환 진료, 장애아동재활치료시설 등을 포함해 250병상 규모로 ’25년까지 차질 없이 건립한다는 계획이다.

또, 보건‧의료뿐 아니라 복지까지 아우르는 통합적 건강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서울형 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를 내년에 동남권과 동북권에 2개소를 새롭게 지정하고 장애인이 다수 거주하고 있음에도 의료재활시설이 없는 권역에 ‘장애청소년 재활치료 병원’을 추가로 지정한다.

아울러 시립병원 재활의학과를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기존 서북병원은 회복기 재활치료 병원으로 기능을 개편해 성인 재활치료를 강화한다는 계획도 전했다.

박 시장은 “장애인 공공재활병원’ 설립이라는 이번 서울시 답변이 장애인 당사자와 그 가족들의 삶을 국가가 책임져 나가는 자그마한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는 박 시장이 직접 답변한 영상을 ‘민주주의 서울(https://democracy.seoul.go.kr/front/discussion/detail.do?sn=186667)’에 게시했다.
[더인디고 The Indigo]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