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 예정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을 위한 협약식에서 넷마블 이승원 대표(좌)와 공단 남용현 이사(우)가 협약서 서명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을 위한 협약식에서 넷마블 이승원 대표(좌)와 공단 남용현 이사(우)가 협약서 서명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한국장애인고용공단

[더인디고=이호정 기자]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하 ‘공단’)은 넷마블과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은 모회사인 장애인 의무고용사업주가 장애인 고용을 목적으로 자회사를 설립할 경우, 자회사에서 고용한 장애인을 모회사에서 고용한 것으로 인정해 고용률에 산입하고 부담금을 감면해주는 제도이다.

협약식은 11일 공단의 남용현 고용촉진이사와 넷마블 이승원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넷마블 본사에서 진행됐다. 장애인표준사업장은 넷마블과 주요 계열사의 공동 출자로 올해 하반기 중 설립될 예정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넷마블 이승원 대표는 “장애인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장애인들이 근무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여 고용을 확대해 나가는 등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남용현 이사는 “이번 넷마블의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 설립을 통한 일자리 창출은 장애인의 사회참여를 이끄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공단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더인디고 The Indigo]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