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장애인고용 신뢰기업 선정

사진=고용노동부
  • 대상에 ‘SK주식회사’ 등 총 7개 기업·기관 선정

[더인디고=이호정 기자]

고용노동부와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이하 ‘공단’)은 장애인고용 30주년을 맞아 2020년 장애인고용 신뢰기업(트루컴퍼니) 수상 기업을 선정해 14일 공단 누리집에 발표했다.

장애인고용 신뢰기업은 공단과 연계하여 장애인 고용 확대를 위해 노력한 기업·기관에게 고용노동부 장관상을 수여하는 포상제도이다.

올해는 장애인고용 30주년을 기념하여 공단과 장애인고용증진협약을 체결한 기업·기관뿐만 아니라, 공단과 연계하여 장애인 고용을 추진한 기업·기관으로 선정 대상을 확대하였으며, 매년 5개소 이내였던 선정 규모도 7개소로 늘려서 선정했다.

올해 대상은 SK주식회사가 선정되었으며, 금상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앰코테크놀로지코리아(주), 은상은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 오스템임플란트(주), 동상은 한국석유공사와 (의)상원의료재단 부평힘찬병원 등 총 7개 기업이 선정됐다.

SK주식회사는 전체 장애인 근로자 중에서 중증장애인 비율 50% 이상을 유지하고 있고, 공단과 IT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한 씨앗프로그램(SIAT, 맞춤훈련)을 실시하는 등 현장 중심의 장애인 고용 노력을 인정받아 대상의 영예를 안았다.

또한, 중증장애인 고용을 확대하기 위해 바리스타 직무와 우편물 관리 직무를 추가해 채용범위를 넓혔고, 바리스타 채용의 경우 공단과 함께 맞춤훈련을 제공하여 장애인의 전문성을 향상시켰으며, 수료한 장애인 36명을 모두 직접 고용하는 등 사회적 가치 창출에도 기여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2019년에 공단과 장애인 고용증진협약을 체결하고 장애인 특별채용 등을 통해 적극적인 장애인채용을 진행한 공로를 인정받아 금상을 차지했다.

앰코테크놀로지코리아(주)는 중증장애인 채용을 위한 맞춤형 직무 개발을 통해 2019년에는 총 84명의 장애인이 근무하는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한편, 시상은 장애인 고용에 대한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공단에서 직접 기업·기관을 방문하여 진행할 예정이다. [더인디고 The Indigo]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