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디고의 눈

눈사람

[이용석의 낮은 시선으로부터] 눈사람을 왜 부수세요?

눈길 위의 사람 눈이 부쩍 잦은 겨울이다. 연초부터 내린 폭설에 도로는 마비되었지만, 다행히 사람들은 나름대로 눈을 즐겼던 듯하다. 소복하게 눈 쌓인 골목마다 사람들이 만든...
나를 고용하라(Hire me)

[자폐를 말하다] 장애 정책에 막힌 잠재력 가진 정신적 당사자

윤은호의 ‘왜 자폐당사자는 죄송해야 할까?’ 열한 번째 이야기   자폐 스펙트럼이라는 말에서 보듯이 등록 자폐당사자와 미등록 자폐당사자 모두가 고용 정책의 대상이 되어야 하며, 그래야 진정한...
얼음이 녹고 있다

[안승준의 다름알기] 이웃의 수도를 함께 녹여봅시다

학교 건물들은 방학을 이용해서 여러 가지 공사를 한꺼번에 진행하는 경우가 많다. 매일매일 수업이 진행되는 학기 중에는 통행에 지장을 주거나 소음이 발생하는 큰 작업을...
아마존에서 온라인 쇼핑을 하는 장면/ⓒPixabay

[김혜일의 접근성 브런치] 온택트 시대의 슬기로운 쇼핑 생활, 다 같이 합시다!

인터넷과 스마트폰의 사용이 보편화된 현대인의 생활 속에서 온라인 쇼핑은 누구나 쉽게 즐기는 슬기로운 쇼핑이 되었다. 버스나 지하철, 그리고 길을 걷다가도 스마트폰으로 쇼핑을...
담장에 오렌지색과 연두색 장갑이 놓여 있다.

[안승준의 다름알기] 입을 때와 벗을 때

시간이 겨울의 한가운데를 향하는 요즘 온도계의 눈금이 내려가는 만큼 사람들이 입은 옷의 가짓수와 두께는 늘고 있다. 추위를 잘 타지 않는 내 손에도 장갑이...
영화 나는보리 예고편 유튜브 화면 캡처

[차미경의 컬처토크] 내가 당신에게 가 닿을 방법_진정한 소통은 어떻게 이루어지는가

영화 ‘나는보리’(2018, 김진유 감독)에서 보리는 코다(CODA, Child of deaf adult, 청각장애인 부모 밑에서 태어난 비장애인 자녀)다. 주로 수어로 소통하는 보리네 가족의 일상은 마치...
자신을 카메라로 찍는 모습, 자화상

[안승준의 다름알기] 당신은 여전히 젊고 아름답다

난 거울을 보지 못한다. 그리고 난 자존감이 매우 높은 편이다. 나를 구성하는 두 가지 요소가 합쳐지면서 상상 속 나의 얼굴은 내가 마지막으로 거울을...
굿바이 2020년과 마스크

[이용석의 낮은 시선으로부터] 새해, 감염병 창궐 시대를 사는 방법

낯선 세상 살면서 한 번도 겪지 못했을 세상을 우리는 지금, 살고 있다. 이 느닷없는 상황은 지리멸렬하고 끝 간데없는 아수라로 돌변해 한 해 내내...
기부를 뜻하는 'donations'라는 영어 단어가 적혀있다 / 사진 = 픽사베이

[안승준의 다름알기] 가난하지 않은 장애인도 있다

특수학교 다니던 중고등학교 때엔 '한국마사회'의 협찬이나 후원기사가 너무도 반가웠다. 어려운 이웃이나 재난을 당한 사람들을 도운 명단엔 심심치 않게 그 이름을 볼 수 있었다. 중도에...
눈 내린 숲속 마을의 작은 집에 불이 켜져 있다.

[쏘Young의 쏘Diverse] 모두 ‘집에서’ 메리 크리스마스

UN CRPD와 사회 이슈 ⑦ CRPD 제19조와 ‘장애인탈시설지원법’나의 크리스마스를 스스로 선택할 권리 크리스마스와 다가오는 연말연시는 집에서 안전하고 따뜻하게 보내라는, 대국민 메시지가 연일 전달되고...

많이 본 글

[책소개] 발달장애인의 도전적 행동 지원 가이드

발달장애인과의 관계나 의사소통 등에 많은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 관련 기관 종사자들을 위한 안내 책자가 나왔다. 서울특별시 장애인권익옹호기관(이하 서울권익옹호기관)은 ‘김미옥 전북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와 강희설 성공회대학교...
Languag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