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립전자, 경영난에 장애인 정리해고까지 ‘겹겹’

484
트럭으로 막아둔 정립전자 입구
트럭으로 막아둔 정립전자 입구/사진=더인디고
  • 정립전자, 마스크 사업으로 경영난 초래
  • 서울시 보조금 매년 9억원… 속도 느리다고 장애인 해고
  • 전장연, 서울시와 광진구청에 특별 감사 촉구

중증장애인들이 자립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국내 최초의 장애인근로사업장, 정립전자가 최근 경영난과 장애인을 정리해고한 사건 등을 두고 비판이 제기됐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이하 전장연)는 9일 서울시 광진구에 위치한 정립전자 앞에서 불법사업에 따른 장애인 정리해고 진상조사 및 한국소아마비협회 이사진의 책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9일 서울시 광진구에 위치한 정립전자 앞에서 불법사업에 따른 장애인 정리해고 진상조사 및 한국소아마비협회 관련 이사의 책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9일 서울시 광진구에 위치한 정립전자 앞에서 불법사업에 따른 장애인 정리해고 진상조사 및 한국소아마비협회 관련 이사의 책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사진=더인디고

정립전자는 전체 직원의 80% 이상이 장애인 및 소외계층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1989년 사회복지법인 한국소아마비협회 산하 장애인근로사업장으로 서울시로부터 매년 9억 원 가량의 보조금을 지원받고 있다.

하지만 LED 조명, CCTV 등 전자부품업체로 성장한 정립전자가 지난 6월부터 마스크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측하여 마스크 전문 제조업체로 변모를 꾀하면서 문제가 시작됐다.

정립전자 서○○ 대표는 모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7월까지 분당 300장을 생산하는 마스크 생산라인 10개를 설치하고 이달 말부터 본격적인 생산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후 6월 5일 마스크 생산 관련 근로자 채용 공고를 발표, 이후 40명의 노동자를 더 고용했다.

전장연에 따르면 정립전자는 마스크 생산 이후, 현재 경영난으로 30여억 원을 대출했다. 또 12명의 신규채용 노동자를 작업 능력이 떨어진다는 명목으로 한 달 만에 해고, 신규 채용 노동자 상당수에게 무급휴직을 통보한 상태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정명호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장애인노동조합 지부장은 “사람들은 소모품이 아니다. 경영자의 욕심으로 무리하게 경영하다 어려움이 생기자 장애인들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이런 사건은 이번이 처음도 아니다.”며 비판했다. 이어 “장애인들은 회사의 돈벌이 수단에 불과한 것인가”라면서 “장애인들은 비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생산력을 따라갈 수 없다. 속도가 다르다는 것을 정립전자 측이 잘 알고 있다. 속도가 느리다고 해고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문애린 서울장애인차별철폐연대 공동대표도 “정립전자는 처음으로 장애인의 자립을 얘기했던 곳이다. 또 노동자로 살아갈 수 있는 역사적인 곳이다. 그런데 이곳에서 몇 차례나 정립전자, 정립회관 비리가 일어나고 있다.”면서 “잘못한 사람은 따로 있는데 장애인들이 거리로 나앉게 생겼다. 코로나로 사정이 어렵다는 것이 아니라 단순히 일을 잘 하지 못한다는 이유다. 장애인들의 노동권을 보장하라고 만든 이곳에서 장애인들이 일을 잘 못한다고 해고하려고 한다.”고 토로했다.

남지은 정의당 서울시당 부위원장도 “정립전자는 왜 수많은 노동자들이 정리해고를 당하고, 무급휴직에 들어가게 되었는지 경위를 밝혀야 한다. 또 전임 대표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한국소마아비협회가 함께 책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서울시와 광진구청은 정립전자 특별감사를 통해 시와 구의 예산이 대체 어떻게 사용되었는지를 함께 밝혀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장연은 ▲불법마스크 생산 및 경영난 사태, 정리해고 및 무급휴직 경위에 대한 자료의 공개 ▲한국소아마비협회 관련이사 책임 촉구 ▲정립전자에 보조금을 지원하는 관리감독기관인 서울시 및 광진구의 해당 경위에 대한 특별감사 등을 촉구했다.

한편, 전장연은 “식약처의 생산 허가를 받기 전, 두 달 간 불법으로 마스크를 105만 장 생산한 의혹이 있으며, 이에 식약처와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신고가 접수된 상태이다.”고 지적했다.  [더인디고 THEINDIGO]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