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공단, 농아인의 날 맞아 북한산 등 9개 국립공원서 ‘수어해설’ 운영

118
▲수어해설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계룡산국립공원(사진=국립공원공단)
▲수어해설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계룡산국립공원(사진=국립공원공단)
  • 국립공원 이해돕고자 동·식물 60종 수어 개발
  • 6월 1일부터 수어해설 프로그램 운영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농아인의날(6월 3일)’을 맞아 내달 1일부터 전국 9개 국립공원에서 청각장애인을 대상으로 수어해설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지난해 국립공원공단은 국립공원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잠자리, 민들레 등 동식물 60종의 수어를 개발해 ‘생태수어도감’을 제작했고, 올해 이를 활용해 각종 탐방체험을 수어로 함께 해설하는 과정을 개발했다.

▲생태수어도감 내용 (사진=국립공원공단)
▲생태수어도감 내용 (사진=국립공원공단)

수어해설은 지리산, 북한산, 경주, 계룡산, 설악산, 내장산, 주왕산, 다도해해상, 무등산 등 9개 국립공원에서 운영되며, 해설사와 수어통역사가 함께 설명한다.

국립공원마다 일정과 진행 내용도 다양하다. 2일과 4일 북한산에서는 스스로 자연 속에서 퀴즈를 풀면서 목적지를 찾아가는 생태학습활동 과정을 운영한다. 2일 다도해해상에서는 순찰선을 타고 선상체험을 할 수 있다. 4일 지리산에서는 재활용품을 활용한 공예체험과 공기정화식물 만들기 등 친환경체험 과정을 운영한다.

국립공원공단은 앞으로 다양한 수어해설 과정을 개발하기 위해 올해 산개나리, 오색딱따구리, 호반새 등 50종의 자연생태 용어를 수어로 개발할 예정이다.

탐방체험 수어해설 일정과 상세 내용, 신청접수 등은 국립공원공단 누리집(www.knps.or.kr)에서 확인가능하다.

[더인디고 THEINDIGO]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