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 ‘장애인 탈시설 로드맵 정책권고‘에 대한 정부의 일부수용 공표

41
국가인권위원회
▲국가인권위원회 외부 전경 ⓒ더인디고
  • 국무조정실,‘탈시설 장애인 지역사회 자립지원 로드맵 확정’ 회신
  • 인권위, “로드맵 마련 긍정적이나 모니터링 체계 구축 등 보완 필요”

[더인디고=이용석편집장]

국가인권위원회(위원장 송두환, 이하 인권위) 오늘(10.13)을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 2019년 9월 23일 국무총리에게 ‘장애인 탈시설 로드맵’ 등을 권고한 사항에 대해 일부수용했다고 공표했다. 당시 인권위는 장애인이 거주시설이 아닌 지역사회에서 자립하여 살 수 있도록 범정부·민간이 함께 참여하는 ‘장애인 탈시설 추진단’을 구성하고, 탈시설 정책 방향과 목표, 추진일정 및 예산 등 모두 11개 요소를 포함한 ‘장애인 탈시설 로드맵’을 마련할 것을 국무총리에게 권고한 바 있다.

이에 국무조정실은 지난 2021년 8월 2일 국무총리를 위원장으로 하는 장애인정책조정위원회를 개최하여 ‘탈시설 장애인 지역사회 자립지원 로드맵’을 확정해 발표하였다. 인권위는 정부의 ‘탈시설 로드맵이 인권위가 권고한 내용 중에서 △탈시설 정책방향과 목표 수립, △탈시설 전담기구 및 전담부서 설치, △지역사회 전환주택 및 지역사회복지서비스 확대 등의 내용을 포함하고 있음을 확인했다면서 정부가 장애인 탈시설 정책에 대한 의지를 보여주었다는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하였다.

그럼에도 인권위는 권고 사항 중 △탈시설 정책 모니터링 체계 구축, △지방자치단체의 탈시설 계획수립 원칙과 지침 마련, △노숙인 시설, 정신요양시설 등 다른 유형의 시설에 거주하고 있는 장애인에 대한 탈시설 전략 등이 미비하여, 권고를 일부수용한 것으로 판단하였다고 밝히고 향후 미비한 부분에 대한 정부의 후속 대책이 조속히 마련되기를 기대하는 것과 동시에 정부의 ‘탈시설 로드맵’ 이행여부를 지속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더인디고 THEINDIGO]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