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정신건강복지사업지원단, 실무자 권익 보호 매뉴얼 발간

22
서울시정신건강복지사업지원단, 실무자 권익 보호 매뉴얼 발간
▲서울시정신건강복지사업지원단이 펴낸 실무자 권익 보호 매뉴얼=서울시정신건강복지사업지원단 제공
  • 안전 상황에 대한 개인, 조직, 행정의 역할 명시
  • 실무자 권익 보호 체계 구축의 초석 마련 기대

[더인디고=이용석편집장]

서울시정신건강복지사업지원단(이하 사업지원단)은 실무자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안전 상황에 대해 개인, 조직, 행정의 역할을 명시한 ‘실무자 권익 보호 매뉴얼’을 발간했다고 14일 밝혔다.

국립정신건강센터에서 발간한 ‘2016 정신건강전문요원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약 3400명의 응답자 중 80.6%가 업무상의 위협을 겪는 등 정신건강전문요원의 안전에 대한 이슈는 꾸준히 제기돼 왔다. 또한 보건복지부에서 발표한 ‘온국민 마음건강 종합대책(제2차 정신건강복지기본계획안)’에서도 종사자에 대한 폭행 등 안전 문제에 대한 실태를 조사하고 처우 개선 등 안전한 근무환경 조성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세부 추진과제로 언급됐다.

매뉴얼의 적용 범위는 서울 지역 내에 있는 정신건강복지센터 및 정신건강증진시설(정신요양시설 및 정신재활시설)이며, 특히 안전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을 3가지 단계(예방, 대응, 사후 관리)로 구분하고, 단계마다 개인, 조직, 행정 차원에서 실시해야 할 방책 및 역할을 기술했다는 것이 특징이다.

이해우 사업지원단 단장은 “이 매뉴얼이 실무자 안전 체계 구축을 논할 수 있는 시발점이 됐으면 한다”며 “서울시뿐만 아니라 보건복지부에서도 종사자 처우에 많은 관심을 가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블루터치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하거나 서울시정신건강복지사업지원단 사무국으로 문의하면 된다.

[더인디고 THEINDIGO]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