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각장애 학생들이 만든 수어 역사해설 영상 ‘눈으로 듣는 한양’ 공개

0
648
▲ ‘눈으로 듣는 한양’ 상설전시 수어 영상. 사진=서울역사박물관
▲ ‘눈으로 듣는 한양’ 상설전시 수어 영상. 사진=서울역사박물관
  • 시나리오, 수어해설 등 청각장애학생 참여
  • 서울역사박물관-서울농학교, 1년 프로젝트로 제작

[더인디고 조성민]

청각장애 학생들이 직접 시나리오를 작성하고 수어해설 등 전 과정에 참여한 ‘눈으로 듣는 한양’ 수어 영상이 제작됐다.

서울역사박물관은 청각장애인들의 박물관 접근성을 높이고 문화향유 장벽을 낮추기 위해 국립서울농학교와 지난 1년간 수어 전시해설 영상 제작 프로젝트를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3월부터 12월까지 진행된 ‘눈으로 듣는 한양’ 프로젝트는 청각장애 학생들이 영상 제작 전 과정에 참여해 청각장애인의 눈높이에 맞는 콘텐츠를 함께 만든다는 점에서 기존의 수어해설 영상과는 차별화된다.

박물관 측은 청각장애 학생들이 직접 제작에 참여하는 것은 유례가 없는 새로운 시도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박물관과 농학교는 지난 3월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상설전시 교육-시나리오 작성-수어 연습-영상 촬영 등 총 11명이 18회의 워크숍을 통해 함께 영상을 만들어 갔다.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한 윤지우 학생은 “우리가 쓴 시나리오가 어떻게 영상으로 만들어질지 자신이 없었는데, 완성되고 나니 뿌듯하고 성취감을 느낄 수 있는 좋은 경험이었다”고 밝혔다.

▲ ‘눈으로 듣는 한양’ 상설전시 수어 영상. 사진=서울역사박물관
▲ ‘눈으로 듣는 한양’ 상설전시 수어 영상. 사진=서울역사박물관

오지영 학예연구사는 “워크숍 진행 과정에서 참여 학생들이 점차 흥미를 느끼고 영상 완성의 성취 의지가 높아져 가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청각장애인과 함께 한 협업 속에서 오히려 박물관이 농문화를 이해하는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프로젝트 결과물인 ‘눈으로 듣는 한양’ 영상은 전년도에 새롭게 개편한 서울역사박물관 상설전시 ‘조선시대 서울’을 소개하는 수어 해설 영상이다. 학생들이 직접 시나리오를 쓴 만큼 내용이 쉽고 자세할 뿐만 아니라 해설 방식과 화면 구성도 신선하다.

1인이 수어를 해설하는 방식을 탈피해, 두 명의 친구가 학교 역사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박물관에서 전시를 같이 보며 대화하는 상황 설정은 영상에 몰입감과 재미를 더했다. 또한 다양한 종류의 청각장애인, 비장애인 모두 다 편안히 즐길 수 있도록 수어와 자막, 풍부한 시각자료로 화면을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김용석 서울역사박물관 관장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더 많은 청각장애인과 비장애인들이 함께 영상을 즐김으로써 한국어와 마찬가지로 공용어인 ‘수어’ 문화에 대한 이해가 널리 확산하기를 기대한다”며 “이러한 사례가 쌓여 장애인들의 사회적 활동 참여가 보다 활성화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눈으로 듣는 한양’ 영상은 서울역사박물관 홈페이지(https://museum.seoul.go.kr) 및 유튜브 채널(https://youtube.com/c/seoulmuseumofhistory)을 통해 볼 수 있다.

[더인디고 THE INDIGO]

[더인디고 대표] 20대 80이 경제적 불평등의 상징이라면, 장애인 등 사회적 소수자 20은 권력의 불평등을 뜻하는 숫자 아닐까요? 20의 다양성과 차이를 함께 나눔으로써, 80대 20이 서로를 포용하며 보듬어가는 미래를 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