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장애인도서관, 발달장애인 위한 읽기쉬운책 출판기념회 개최

0
113
▲국립장애인도서관 ©더인디고
▲국립장애인도서관 ©더인디고

  • 발달장애인, 책 읽기의 즐거움을 누리다
  • 131일 오후 3, 국회 대회의실 개최

[더인디고 조성민]

국립장애인도서관(관장 원종필)은 오는 31일 오후 3시 국회의사당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발달장애인을 위한 ‘읽기쉬운책 출판기념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출판기념회는 국민의힘 김예지 의원, 더불어민주당 조승래, 강선우 의원, 정의당 장혜영 의원과 공동으로 열린다. 그동안 독서 활동 및 도서관 이용에서 소외되었던 발달장애인을 위한 읽기 쉬운책의 필요성을 널리 알리고, 읽기쉬운책 제작을 촉진하고자 마련됐다.

‘읽기쉬운책(easy-to-read book)’은 우리나라 창작도서와 고전 등을 발달장애인과 문해력에 어려움이 있는 사람들을 위해 이해하기 쉬운 단어를 사용해 문장 구조 및 길이 등을 간결하게 수정하고, 내용 이해에 도움이 되는 삽화 등을 추가한 책을 말한다.

이번 읽기쉬운책 제작에는 국립장애인도서관의 ‘발달장애인용 쉬운 책 제작 지침’과 국가문해교육센터의 문해 능력 수준을 적용했다. 여기에 언어재활사, 특수교육 전문 연구진, 작가가 직접 개발에 참여했고, 발달장애인 당사자 검증을 통해 완성도 높은 ‘읽기쉬운책’ 15종이 탄생했다. 특히 본 도서의 작가들은 저작권 사용 허락은 물론, 원고 작업과 검증을 통해 작가의 의도를 살리며 읽기쉬운책의 문해 수준을 조정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이상권 작가의 ‘하늘로 날아간 집오리(웅진주니어)’, 고정욱 작가의 ‘선생님이 들려주는 장영실(도서출판 산하)’, 김현주 작가의 ‘사람을 구하는 개 천둥이(아르볼)’는 읽기쉬운책 Ⅱ와 읽기쉬운책 Ⅲ로 동시에 제작, 발달장애인이 책을 고를 수 있도록 했다.

읽기쉬운책 Ⅱ는 쉬운 읽기는 가능하지만, 일상생활에서 활용이 어려운 초등 저학년 수준의 독자층에 맞췄으며, 읽기쉬운책 Ⅲ은 보통 읽기 수준은 가능하나, 복잡한 문장이나 어휘 등에서 어려움을 느끼는 중학교 수준의 읽기 수준으로 했다.

이번 기념회에서는 2020년 올해의 장애인 대통령상 수상자이자 경기민요 전수자인 발달장애인 소리꾼 이지원, 이송원 씨의 공연과 이태리·독일 유학파 출신 성악가들로 구성된 순수문화예술단체 오페라단 <창>의 축하공연이 함께 펼쳐질 예정이다.

국립장애인도서관 관계자는 “읽기쉬운책 제작과 보급은 발달장애인이 스스로 독서 문화생활을 시작할 수 있는 출발점이며, 앞으로도 발달장애인을 위한 다양한 콘텐츠 제작과 책을 활용한 독서프로그램 운영지원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으로 보다 많은 작가와 출판사들이 발달장애인을 독자로 인식하고 읽기쉬운책 제작에 관심을 가지게 되어 발달장애인이 독서를 통해 삶의 질을 높여 가는 기회가 확대되기를 기대한다.

▲발달장애인을 위한 읽기쉬운책 전시 목록(국립장애인도서관)
▲발달장애인을 위한 읽기쉬운책 전시 목록(국립장애인도서관)

읽기쉬운책의 소장을 희망하는 기관은 웹폼(https://naver.me/xPpRpPZR)에 활용 계획 등을 제출하거나 국립장애인도서관에 문의하면 된다.

[더인디고 THE INDIGO]

[더인디고 대표] 20대 80이 경제적 불평등의 상징이라면, 장애인 등 사회적 소수자 20은 권력의 불평등을 뜻하는 숫자 아닐까요? 20의 다양성과 차이를 함께 나눔으로써, 80대 20이 서로를 포용하며 보듬어가는 미래를 봅니다.
승인
알림
6622dd356e0b3@example.com'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