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가스 안전 취약계층에 ‘타이머 콕·CO 경보기’ 무료 설치

0
107
▲CO(일산화탄소) 경보기(좌)·타이머 콕(우). /사진=경기도
▲CO(일산화탄소) 경보기(좌)·타이머 콕(우). /사진=경기도

  • 장애인, 60세 이상 1인 가구 등 3900세대
  • 3월 선정, 가스안전공사와 무료 설치

[더인디고] 경기도가 장애인, 60세 이상 1인 가구 등 가스 안전 취약계층 3900세대에 가스 안전장치 ‘타이머 콕·CO 경보기’를 무료로 설치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를 위해 도는 2023년도 가스 안전장치 보급 사업에 2억 원을 지원한다.

‘타이머 콕’은 연소기의 과열을 방지하기 위해 사용자가 설정한 일정 시간이 되거나 주위 온도가 3분간 70∼80℃가 지속되면 가스 밸브가 자동으로 차단된다. 가스레인지 사용 중 깜빡하고 끄지 않아 발생할 수 있는 화재 사고를 효과적으로 예방하는 기능이다.

‘CO(일산화탄소) 경보기’는 가스보일러의 배기가스가 누출되면 이를 감지해 알려주는 안전장치로 일산화탄소 중독사고를 효과적으로 방지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경기도에 거주하는 60세 이상 홀로 사는 노인, 기초노령연금 수급자, 기초생활 수급자, 차상위계층, 장애인, 다문화가정 등 가스 안전 취약계층 조건에 한 가지 이상 해당하는 세대다. 선정 기준에서 해당 사항이 많은 사람 중 고령자 순으로 선정한다.

도는 31개 시·군별 수요 조사를 반영해 3월 중 지원 세대를 선정하고, 이후 한국가스안전공사 경기광역본부와 업무 협약을 통해 4월부터 무료 설치사업을 진행한다.

김연지 경기도 에너지산업과장은 “가스 안전장치 보급 사업은 2012년 4만 7005세대에 보급해 90% 이상의 높은 만족도를 나타내는 사업”이라며 “가스 안전 취약계층의 사고 예방은 물론 도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더인디고 THE INDIGO]

[더인디고 대표] 20대 80이 경제적 불평등의 상징이라면, 장애인 등 사회적 소수자 20은 권력의 불평등을 뜻하는 숫자 아닐까요? 20의 다양성과 차이를 함께 나눔으로써, 80대 20이 서로를 포용하며 보듬어가는 미래를 봅니다.
승인
알림
669503e4cb1e9@example.com'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