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 과일 가게 주인(사진 우측)에서 사과 하나를 건네고 있다./사진=픽사베이

[안승준의 다름알기] 손해 경쟁

남의 것 하나라도 더 가지려고 하고 틈만 보이면 코도 베어갈 것 같은 각박한 세상이지만 시장에서만큼은 아직도 후덕한 인심을 느낄 수 있다. 백 원은커녕 10원...
▲OMR(Optical Mark Recognition) 답안지에 체크를 하고 있다. /사진=픽사베이

[안승준의 다름알기] 시험을 망쳐서 다행이야!

시험 때가 다가오면 간절한 목소리로 도움을 청하는 학생들이 있다. “선생님! 정리 한 번만 해 주세요.” “다음 주가 시험인데 아무리 봐도 모르겠어요.” “이번 시험 범위는 너무 어려워요.” “살려주세요!"까지, 표현의...
▲한 걸음씩 오르면 변화된다. ⓒPixabay

[안승준의 다름알기] 달리면 변한다

바쁘다는 핑계로 소홀히 했던 유산소 운동을 다시 시작하는 중이다. 로잉 머신을 당겨보고, 트레드밀에도 오르고, 퇴근하여 집에 갈 때는 엘리베이터 대신 계단을 이용한다. 줄어버린 폐활량과...
▲동북공심돈은 화성 동북쪽에 세운 망루로 주변을 감시하고 공격하는 시설이며 성벽 안쪽에 설치되어 있다. ⓒ전윤선

[전윤선의 무장애 여행] 조선의 신도시 수원화성

시간은 야속하게 흘러간다. 기다려 주지도 뒤돌아보지도 않고 그냥 저 잘난 듯 기어코 제 갈 길만 가는 시간. 수백 년의 시간이 켜켜이 쌓여 그 깊이에의...
▲2022년 4월 19일 오후, 전국장애인부모연대 주최로 열린 발달장애인 24시간 지원 체계 구축을 위한 1박 2일 집중 결의대회에서 부모연대 한 회원이 삭발 후 눈물을 떨구고 있다. /사진제공=사진작가 왕현

[조미영의 오늘] 세 번째 삭발하던 날

모든 장애인의 24시간을 책임지라는 것이 아니다. 장애자녀를 가족에게만 책임지게 하다 보니 자녀를 살해하고 자신의 목숨을 끊는 사건 사고가 끊이질 않는다. 제도적 장치가 마련된다면 이런 비극은 막을 수 있다. 한부모 가족으로 엄마가 경제를 책임져야 한다거나 부모 사후 혼자 남은 장애인은 24시간 지원이 절실하다. 다른 누군가는 낮활동 8시간만 보장된다면 가족의 삶이 달라질 수 있다.
▲새장 안의 새들ⓒPixabay

[안승준의 다름알기] 날개 다친 새

누구를 위해 던지는 먹이일까? 날개를 다친 새가 있었다. 사나운 짐승의 공격을 받았는지 새는 더 이상 오랫동안 날 수가 없었다. 길을 지나던 사람들에게 발견된 새는 치료를...
▲영화 ‘리슨’ 스킬 컷. /사진=네이버 포토

[차미경의 컬처 토크] 듣지 않는 세상에 고함!

영화 <리슨(Listen), 2020> 때로는 선의도 폭력이 된다. 상대의 상황을 고려하지 않는 무지한 선의는 폭력일 수밖에 없다. 여기 ‘복지’라는 국가적 선의에 의해 무참히 해체된 가족이 있다. 영화...
▲인수분해 문제를 풀고 있다.ⓒ더인디고

[안승준의 다름알기] 인수분해

많이 틀려야 잘 풀린다 중학교 3학년 수학책엔 인수분해 단원이 처음으로 등장한다. 더하기와 빼기로 연결된 다항식은 여러 가지 규칙을 이용하여 곱으로 연결된 새로운 식으로 만들어진다. 규칙성을...
▲수학 문제ⓒ픽사베이

[안승준의 다름알기] 교정이 필요합니다

시험 기간이 다가오면 맹학교의 교사들도 문제를 창작하고 시험지를 제작한다. 확대 글씨나 점자 시험지를 이용한다는 것만 제외하면 그 절차나 난이도는 다른 학교의 업무와 큰 차이가...
▲걱정을 덜 하다.ⓒUnsplash

[안승준의 다름알기] 언제나 난간을 붙잡아야 하는 건 아니에요

혼자 걸어가고 있는 시각장애인을 보면 사람들은 반사적으로 안타까운 마음을 가지는 듯하다. 도와줘야 하나 생각하고 도와줄까를 고민하고 도움을 시도한다. “위험해요!” “그쪽으로 가시면 안 돼요.” “손잡이를 잡으셔야...

많이 본 글

▲지하철 9호선ⓒ서울시

[기고] 양천향교역, ‘장애인 에스컬레이터 추락사’ 책임은 ‘지하철 9호선’

정치권의 퍼포먼스에서 끝나버린 이동권 문제, 이번에도 개선의 움직임은 없었다. 장애계의 이동권 투쟁이 연일 화젯거리다. 문제는 화제가 되더라도 정작 그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곳은 그 어디에도...
Languag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