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세이

▲여러 가지 나사 ©unsplash

[안승준의 다름알기] 나사엔 각각의 구멍이 있다

오랜만에 집으로 놀러 온 동생들이 불현듯 에어컨을 청소해 주겠다고 한다. 탈부착할 수 있는 필터 정도야 이따금 내가 씻고 닦고 한 터라 깨끗한 편이지만 정작...
▲ 노고록 무장애 숲길 ⓒ전윤선

[전윤선의 무장애 여행] 서귀포 치유의 숲에선 마음 근육도 튼튼해진다

여행을 나눈다는 것은 의미 있는 일이다. 세상에 모든 것은 서로 나눔으로서 가치가 더해지기 때문이다. 여행도 마찬가지다. 여행의 기술을 나누고, 여행의 자원도 나누고, 여행의 자유를...
▲ 이야기 책 ⓒ픽사베이

[안승준의 다름알기] 동화 말고 소설

어릴 적엔 그림 동화책 읽는 것이 좋았다. 주인공은 언제나 내가 바라는 대로 행복한 결말을 맞이했다. 백설 공주가 독이 든 사과를 먹고 쓰러진다든가 흥부네 식구가...
▲폭력 모형 ⓒunsplash

[안승준의 다름알기] 네가 아프면 나도 아프다

익숙하지 않은 지하철역에 가게 될 땐 교통약자 안내 서비스를 이용한다. 사람들의 움직이는 소리를 따라 걷거나 점자 안내를 참고하면서 가는 방법도 있지만 그보다는 여러 면에서...
▲영화 나를 죽여줘(Kill me now). 사진=유튜브(예고편)

[차미경의 컬처 토크] 오죽하면… 이라는 연민의 함정

영화 나를 죽여줘(Kill me now)> 뇌병변장애를 가진 고3 아들을 목욕시키다 발기되는 아들을 보며 ‘할 수 없는 것들이 또 하나 늘어난’ 아들의 장애를 실감하고 고뇌하게 되는...
▲ktx 안에서 ⓒ픽사베이

[안승준의 다름알기] 특실

행사에 초대되어서 받은 기차표가 특실이다. KTX를 탈 때마다 '의자 사이 간격이 조금만 넓었으면 좋겠다.'는 생각했었는데 예상대로 특실은 그 바람을 한 번에 해결해 준다. 두...
▲평화로워 보이는 호수 ©픽사베이

[조미영의 오늘] 욕심을 걷어내니

“어머니, 잠시 통화 가능하실까요?” 아들이 없는 시간에 전화기를 손에 쥐고 혹시 담임에게 연락 올까 전전긍긍하던 시절이 있었다. 별로 급하지 않은 연락일 때도 있었고 연락했다면 당장...
▲돈가스 ⓒ픽사베이

[안승준의 다름알기] 돈가스의 신비

나에겐 아무리 먹어도 질리지 않는 음식들이 있다. 라면, 치킨, 탕수육, 피자, 햄버거... 그리고 돈가스 역시 빠질 수 없는 메뉴다. 어릴 적 경양식 집에서 인스턴트...
▲휴대전화기가 바닥에 떨어져 있다. ⓒunsplash

[안승준의 다름알기] 실패는 성공의 어머니

출근길에 매일 타던 마을버스에서 내렸는데 여기가 어디인지 도저히 알 수가 없다. 앞으로 뒤로 몇 걸음 가 보고 지팡이로 열심히 위치정보를 찾아보지만 유의미한 랜드마크 같은...
▲동구릉 ⓒ전윤선

[전윤선의 무장애 여행] 억새꽃 흩날리는 ‘동구릉’

가을을 남기고 떠난 사람, 겨울은 아직 멀리 있는데……. 축제의 계절 시월愛 가끔 이런 상상을 해본다. 봄, 가을에 여행 방학하면 어떨까? 야외활동하기 좋은 봄, 가을은...

많이 본 글

▲지하철 9호선ⓒ서울시

[기고] 양천향교역, ‘장애인 에스컬레이터 추락사’ 책임은 ‘지하철 9호선’

정치권의 퍼포먼스에서 끝나버린 이동권 문제, 이번에도 개선의 움직임은 없었다. 장애계의 이동권 투쟁이 연일 화젯거리다. 문제는 화제가 되더라도 정작 그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곳은 그 어디에도...
Languag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