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먼저, 7·8월 ‘이달의 좋은 기사’ 선정 및 발달장애인 돌봄 모니터 발표

34
▲7월 ‘이달의 좋은 기사’ 선정 기사 (출처: 경향신문)
▲7월 ‘이달의 좋은 기사’ 선정 기사 (출처: 경향신문)
  • 무인화 시대는 장애인에게 또 다른 차별
  • 장시간 독박 통역… 수어에 대한 인식전환 필요

[더인디고] 장애인먼저실천운동본부(장애인먼저)는 6일 장애인식개선을 위한 ‘이달의 좋은 기사’를 선정하고 ‘발달장애인의 돌봄’을 보도한 주요 신문사의 관련 기사를 모니터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이달의 좋은 기사’로 7월은 경향신문 이유진, 조미덥 기자의 <‘[장애인도 소비자다]비대면 시대 ‘무인화’, 차별의 새 이름’ 외 3건>이, 8월에는 한국일보 이정원, 이해린 기자의 <갈 길 먼 ‘모두의 올림픽’… 홀로 4시간 ‘독박 통역’한 개막식 수어 통역사들>이 각각 선정됐다.

<[장애인도 소비자다]비대면 시대 ‘무인화’, 차별의 새 이름 외 3건>은 무인화 시대가 장애인에게 또 다른 차별이 됨과 차별을 방지하기 위해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알리면서 장애인이 소비의 주체로서 마땅히 누려야 할 권리에 대해 조명하고 있다.

방귀희 기획위원은 “코로나19로 비대면 시대가 급속히 진행되면서 장애인에게 또 다른 차별이 등장한 현실을 정확히 지적해 준 기사다”고 밝혔다.

<갈 길 먼 ‘모두의 올림픽’… 홀로 4시간 ‘독박 통역’한 개막식 수어 통역사들>은 한 사람의 통역사가 장시간 통역할 경우 질적 수월성을 담보할 수 없다는 통역사의 입장을 전하면서 수어를 독립된 하나의 언어로 받아들이는 인식전환이 필요하다고 보도했다.

이정연 기획위원은 “통역사들에 대한 이해와 제대로 된 처우야말로 양질의 통역을 위한 일임을, 아울러 수어가 하나의 언어로 확실하게 인정받는 계기가 되기 위해 어떤 노력이 필요한지 등을 널리 알린 기사”라고 밝혔다.

‘발달장애인의 돌봄’에 대한 모니터는 1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10개 종합일간지와 8개 경제지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그 결과, 종합일간지는 서울신문 9건, 국민일보 8건, 경향신문 6건 등 총 43건이, 경제지는 매일경제 11건, 한국경제 10건, 머니투데이 8건 등 51건으로 총 94건이 보도됐다. 그중 단순보도가 87건으로 가장 많았다.

단순보도의 세부 주제를 분석한 결과 지자체의 신규확대‧정책, 서비스 등 홍보성 기사가 47건(54%)으로 절반 이상이며, 그 다음으로는 코로나19 29건(33.3%), 돌봄‧제도 시스템 8건(9.2%), 부양의무제 폐지 3건(3.4%)으로 나타났다.

경제지와 종합일간지를 비교해보면 사회 전반의 문제를 폭넓게 다루는 종합일간지의 보도 건수가 경제일간지에 비해 적어 주류언론의 장애인에 대한 낮은 관심도를 드러냈다.

이번 모니터를 진행한 소소한소통의 백정연 대표는 “다수의 강자가 사적인 문제로 치부하는 약자의 어려움을 공공문제로 공론화할 수 있어야 한다”며 “발달장애 돌봄을 공공의 영역에서 관심 갖도록 언론의 힘 있는 목소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장애인먼저는 <네이버>에서 제공하는 뉴스 서비스를 대상으로 7월, 8월에 장애에 대한 차별이나 편견을 조장할 수 있는 용어를 모니터한 결과도 공개했다. 2개월간의 차별이나 편견 조장 용어는 총 207건으로, 이 중 ‘정상인’이 49건으로 검색 비율이 가장 높았다. 다음으로 ‘벙어리’가 39건, ‘장애자’가 37건 사용되었다. 모니터한 기사를 시정 요청한 결과 56건의 기사 중 2건의 기사만 수정됐다.

‘이달의 좋은 기사’는 장애 관련 기사의 질적 향상을 위해 1998년부터 10개 종합일간지와 8개 경제지, 28개 지역지를 대상으로 선정하고 있으며, ⌜장애 관련 차별과 편견을 조장하는 용어⌟를 모니터하여 사용 자제와 올바른 용어 사용을 유도하고 있다. ‘발달장애인의 돌봄’ 기획모니터 원문 자료는 장애인먼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더인디고 THE INDIGO]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