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으로 저상버스 예약… 대전시 장애인 이동권 증진 기대

2
41
앱으로 저상버스 예약... 대전시 장애인 이동권 증진 기대
▲대전광역시가 휠체어 사용 장애인 등 교통약자들이 저상버스를 예약하는 앱을 개발해 보급하기로 하고, SK그룹의 행복나눔재단(이사장 최기원), 신협사회공헌재단(이사장 김윤식), 위즈온협동조합(이사장 안정식) 등과 ‘교통약자 저상버스 탑승 예약 시스템 구축 및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 ⓒ 대전뉴스 화면 갈무리
  • 대전시, 휠체어 사용자 등 교통약자의 저상버스 이용 활성화 나서
  • 저상버스 탑승 예약 시스템 통해 대전 지역 장애인 이동권 증진
  • 저상버스 예약 외에 이동에 필요한 ‘통합적’ 정보 제공이 핵심

[더인디고=이용석 편집장]

대전광역시(시장 이장우)가 지역내 저상버스 탑승 예약 시스템을 도입해 장애당사자의 대중교통 이용환경 개선에 나설 전망이다.

지난 16일, 대전시는 SK그룹의 행복나눔재단(이사장 최기원), 신협사회공헌재단(이사장 김윤식), 위즈온협동조합(이사장 안정식) 등과 ‘교통약자 저상버스 탑승 예약 시스템 구축 및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

대전시가 도입할 이번 시스템은 휠체어 사용자가 앱 또는 웹 사이트를 통해 저상버스 도착 정보를 확인하고 탑승 예약을 신청하면 해당 버스 운전기사에게 알람이 가는 방식이다. 알람을 받은 운전기사는 리프트를 고려해 정차 위치를 판단하고, 기존 승객들에게 탑승 관련 사전 안내를 하는 등 휠체어의 원활한 탑승을 지원한다. 또한 지방자치단체 최초로 운전기사-승객 간 실시간 소통 기능을 탑재해 다양한 상황에 대응할 수 있도록 했다.

시스템이 도입되면 휠체어 사용자의 정류장 대기 및 버스 탑승 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하고, 교통약자의 이동 편의 증진에 크게 이바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2021년부터 휠체어 사용자의 이동성 향상을 위한 프로젝트를 추진해 왔던 행복나눔재단 세상파일팀은 이를 위해 협동조합무의, LBS tech와 협력해 휠체어 이동에 필요한 경로, 매장 출입구, 편의 시설 정보를 수집하고 전용 내비게이션을 개발했다.

특히 이번 협약은 내비게이션에 대중교통 저상버스 예약 시스템을 연동, 휠체어 이동에 필요한 정보와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것이 핵심이다. 올 초 관련 기술을 보유한 위즈온협동조합과 협력해 효과성을 확인했으며 사업 필요성에 공감한 신협사회공헌재단이 후원에 참여하고, 대전시가 공공데이터 제공 등 협력 의사를 나타내면서 추진에 탄력을 받았다.

저상버스 탑승 예약 서비스는 대전 중부권 일부 지역을 대상으로 테스트를 거쳐 2023년 하반기 정식 개시 예정이다. 세상파일은 지자체, 소셜벤처와 협업해 무장애 교통 환경 조성을 위한 선도 사례를 만들어갈 계획이다.

[더인디고 yslee506@naver.com]

오래 전에 소설을 썼습니다. 이제 소설 대신 세상 풍경을 글로 그릴 작정입니다. 사람과 일, 이 연관성 없는 관계를 기꺼이 즐기겠습니다. 그뿐입니다.

2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jinx123484@gmail.com'
banana
2 months ago

점점 개선해나가는 것이 좋은것같습니다. 예약하고 타면 버스를 확실하게 탈수있을거 같아요!

d1210s@naver.com'
이레야일해
2 months ago

장애인들이 집 밖에 나오지 못하는 이유 중 하나인 대중교통의 불편함이 있습니다.
이거 하나 만으로는 장애인의 이동에 불편함을 바로 해소 시킬 수는 없지만 차근차근 하나씩 접근하는 것은 좋은거 같습니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