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이달 21일까지 중증장애인 인턴 모집

0
72
▲서울시청사. ©더인디고
▲서울시청사. ©더인디고

  • 중증장애인 대상 24명 모집3월부터 10개월간 근무
  • 직무역량 쌓고 취업 연계

[더인디고=이호정 객원기자] 서울시가 이달 6일부터 21일까지 ‘2024년 중증장애인 인턴제’ 참여자 24명을 모집한다.

‘중증장애인 인턴제’는 2015년 시작된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증장애인에게 취업 경험의 기회와 맞춤식 훈련을 제공하는 사업으로, 2023년까지 총 220명의 장애인이 참여해 82명이 취업에 성공했다.

‘2024년 중증장애인 인턴제’에 선발된 인원은 3월 4일부터 12월 31일까지 약 10개월간 장애인복지관, 장애인자립생활지원센터 등 장애인 관련기관에서 일하게 된다. 이곳에서 인턴은 사업기획부터 회계 관리까지 업무 전반을 경험할 수 있다.

지원 자격은 만 18세 이상 서울시 등록 중증장애인으로 장애인복지시설, 장애인단체 등에서 만 1년 이상 상근직으로 근무한 경험이 없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서울시 중증장애인 인턴제’에 참여했지만, 취업 연계가 이루어지지 않은 경우에도 최대 2회까지 신청할 수 있다.

중증장애인 인턴제 사업에 참여를 희망하는 시민은 서울시 누리집(http://seoul.go.kr)에서 인턴 모집 요강과 채용기관을 확인하고, 근무를 희망하는 기관에 모집 기간 내에 응시원서를 제출해야 한다.

최종 선발 인원은 채용기관에서 서류·면접 심사 후 서울시의 적격심사를 거쳐, 2월 29일에 서울시 누리집을 통해 발표된다. 최종 합격자는 3월 초 직장 예절과 행정 실무 등 사전교육을 받은 후 업무 현장에 투입되며, 서울시는 사업 진행 중 다양한 보수교육을 통해 지속 지원한다.

또한 올해 11월에 중증장애인 인턴제 사업의 참여 경험을 담은 수기 공모전을 실시해 우수 사례를 공유·확산할 예정이다.

한편, 서울시는 어려운 재정 여건으로 2024년도 전체 예산을 전년 대비 1조 4500억원 감액 편성했음에도 불구하고, 장애인 복지예산은 전년 대비 1263억 원(8.36%) 증액하는 등 약자와의 동행 추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정상훈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일하고자 하는 의지와 역량은 충분하나 업무 경험이 없다는 이유로 취업시장에서 소외되는 장애인이 많아 ‘중증장애인 인턴제’를 통해 다양한 업무를 경험하고 경력을 쌓아 원하는 진로를 찾아갈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장애인이 취업을 통해 경제적 자립과 자아실현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더인디고 THE INDIGO]

20년 넘게 과학교재를 만들고 있습니다. 1년간 더인디고 기자로 활동하며 사회적 소수자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습니다.
승인
알림
65d8d5f116549@example.com'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