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수어통역 심리지원 서비스’, 13개월간 이용 장애인 고작 17명

0
33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 /사진=최혜영 의원 SNS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 /사진=최혜영 의원 SNS

  • 국가트라우마센터에 수어통역사 없어 즉시 상담 불가
  • 비장애인은 바로 상담… 장애인은 예약 후 평균 5일
  • 장애인 별도 집계하지 않아 현황 파악조차 어려워
  • 최혜영 의원 “전문 수어통역 인력 양성 시급”

[더인디고 조성민]

장애인은 심리지원이 절실한 고위험군에 속함에도 불구하고, 별도의 이용자로 집계하지 않고 있어 제대로 된 현황 파악이 어렵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또 청각·언어 장애인의 접근성 해소를 위해 국가트라우마센터에서 ‘수어통역 심리지원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지만, 이용자는 13개월간 고작 17명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더불어민주당 최혜영 의원은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코로나19 수어통역 심리서비스 지원 상담 현황은 지난해 7월부터 올해 7월까지 총 17명에 불과했고, 월 최대 이용자도 시행 첫 달 4건이었다.

복지부는 2020년 1월부터 코로나19로 스트레스 불안 등을 느끼는 국민을 위한 통합심리지원단을 운영하고 있다. 서비스 시작 이후 올해 6월까지 상담 건수는 210만 건에 달할 정도로 코로나19 무력감이나 우울을 호소하는 국민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우울감 경험률과 자살률이 높은 장애인에 대한 심리지원 서비스는 부실하다는 것이 확인됐다.

국립재활원 연구에 따르면, 장애인은 비장애인보다 감염을 매우 많이 걱정하는 비율이 20% 이상 높았으며, 외로움·불안·우울 등을 매우 많이 느낀 비율도 각각 10.8%, 13.3%, 6.5% 높았다.

▶관련기사_장애인에 더 가혹한 코로나: 건강은 비장애인의 1.5배, 불안·우울은 2배… 삶의 질 “뚝”

실적 저조의 원인으로 최혜영 의원은 “적극적인 홍보 부족, 즉각적인 상담이 이뤄질 수 있는 인프라 구축 미흡”을 지적했다.

수어를 사용하는 농아인의 경우 문자로는 충분한 소통이 어렵고, 손말이음센터 역시 통화중계에는 도움이 되나 정신건강 전문 상담까지 지원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음에도 국가트라우마센터 내 수어통역사를 배치하지 않고 있다는 것. 별도의 수어통역 인원이 없어 수어통역센터에 상담 일정을 조율하는 것도 사전 예약 절차를 거쳐야 한다. 번호만 누르면 바로 상담이 가능한 비장애인 심리지원서비스와 달리 평균 5일 정도의 소요 시간이 발생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최혜영 의원은 “국립국어원 조사에 따르면 수어 통역이 필요한 영역 1순위가 의료였다”며, “전문적인 수어통역 인력 양성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치명률은 낮지만, 확진자가 늘고 있는 만큼 심리방역이 중요하다”며, “장애인도 즉각적이고 적절한 상담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시스템과 장애인을 전문 상담할 수 있는 상담원 양성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더인디고 THE INDIGO]

[더인디고 대표] 20대 80이 경제적 불평등의 상징이라면, 장애인 등 사회적 소수자 20은 권력의 불평등을 뜻하는 숫자 아닐까요? 20의 다양성과 차이를 함께 나눔으로써, 80대 20이 서로를 포용하며 보듬어가는 미래를 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