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재보궐선거 방송토론, 수어통역 공정성 문제 있어”… 차별 진정

0
182
▲14일 오후 2시, 장애벽허물기 회원 등 청각장애인들이 지난 4.7 재보궐선거 선거 방송토론에서 수어통역 문제로 방송 시청 자체가 어려웠다며 인권위 앞에서 가지회견을 개최했다. ⓒ장애벽허물기
▲14일 오후 2시, 장애벽허물기 회원 등 청각장애인들이 지난 4.7 재보궐선거 선거 방송토론에서 수어통역 문제로 방송 시청 자체가 어려웠다며 인권위 앞에서 가지회견을 개최했다. ⓒ장애벽허물기
  • 수어통역사의 위치가 특정 후보에 유리
  • 복수의 후보자 토론할 때 수어통역사 2명 배치 당연
  • 3년 전 인권위 권고 있었지만 방송사는 ‘기술 핑계’

[더인디고 조성민] 청각장애인들이 4·7 재보궐선거 후보자 방송토론에서 수어통역 문제로 방송 시청 자체가 어려웠다며 14일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에 차별을 진정했다.

장애의벽을허무는사람들(장애벽허물기)과 원심회, 공유&공익 플랫폼 에이블 업은 14일 오후 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앙선거관리위원회와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를 상대로 인권위에 차별 진정을 제기했다.

장애벽허물기는 “지난 재보궐선거 방송토론 시 수어통역은 진행했지만 수어통역사를 1명만 장시간 배치한 점과 이로 인해 수어 통역의 질이 떨어졌다”며 “특히 3월 29일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와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 방송토론에서는 수어통역사의 위치가 특정후보에 유리하게 배치된 점, 그리고 수어통역 화면이 작아 장시간 시청이 어려웠다”고 지적했다.

▲3월 29일 박영선 후보와 오세훈 후보 간 방송토론에서 수어통역사 화면이 한 후보자에게만 고정되어 문제가 된 장면 / 사진=MBC '100분 토론' 캡쳐
▲3월 29일 박영선 후보와 오세훈 후보 간 방송토론에서 수어통역사 화면이 한 후보자에게만 고정되어 문제가 된 장면 / 사진=MBC ‘100분 토론’ 캡쳐

실제 분할된 화면에 한 사람의 수어통역사만 배치함으로써 어느 후보자의 발언인지 헷갈리는 정도를 넘어 편파적인 모습까지 연출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노만호 원심회 회원은 “양 후보가 각각 절반의 화면을 차지했을 때, 수어통역사는 오 후보 화면 밑에 작게 배치됐다. 누구의 발언인지 구분하기도 어려운 상황에서 오세훈 후보의 발언이라고 생각할 수밖에 없었다”며 “당연히 저와 같이 수어통역에만 의존하는 청각장애인의 경우 상대 후보의 이야기는 잘 알 수도 없는 불공정한 문제가 생겼다”고 말했다.

인권위는 지난 2018년 5월, 전국지방동시선거(‘18.6.13)를 앞두고 장애벽허물기의 개선 요구에 따라 KBS, MBC, SBS 등 지상파 방송 3사에 대해 ‘후보자 토론 등 선거방송 화면 송출 시 2인 이상 수어통역사 배치’와 ‘방송통신위원회가 제정한 <장애인방송 프로그램 제공 가이드라인>을 준수할 것’을 권고했다.

앞서 방송통신위원회는 선거방송 등 국민적 관심이 많은 경우 한국 수어 화면 크기를 8분의 1까지 확대할 수 있고, 다수 통역사가 등장하는 경우 통역사를 주어진 화면의 크기 내 분할 배치하는 것을 권장하는 장애인 방송 프로그램 제공 가이드라인을 제정한 바 있다.

하지만 당시 KBS와 MBC는 선거방송 화면에 수어통역사 2명을 배치할 경우 생방송 중 카메라 배정, 화면 차지 비율 등 기술적 어려움을 제기했고, 이번 재보궐선거에서도 인권위 권고는 지켜지지 않았다.

이에 장애벽허물기는 “헌법이 보장하는 참정권을 3년이 지난 지금에도 침해받고 있다”며 “특히, 특정 후보에 편파적인 상황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도록 차별 진정을 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농인들은 ▲복수 후보자가 방송토론 참여시 2명의 수어통역사 동시에 배치 ▲수어통역 화면 1/8 이상 확대 ▲선거 방송토론에서 수어통역사의 배치 등 관리기준 마련 ▲공직선거법에 수어통역 제공을 의무화할 수 있도록 제도개선 마련 등도 함께 촉구했다.

[더인디고 THEINDIGO]

[더인디고 대표] 20대 80이 경제적 불평등의 상징이라면, 장애인 등 사회적 소수자 20은 권력의 불평등을 뜻하는 숫자 아닐까요? 20의 다양성과 차이를 함께 나눔으로써, 80대 20이 서로를 포용하며 보듬어가는 미래를 봅니다.
승인
알림
65da94c5d588a@example.com'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