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지각”… 속 터지는 장애인 콜택시, 10분 이동 거리에 “대기 시간만 9배”

235
서울시장애인콜택시
서울시 장애인콜택시/사진=더인디고
  • 장애인제도개선솔루션 “순번제와 거리제 혼용해야!”

[더인디고 조성민] 특별교통수단인 장애인 콜택시를 이용할 때 ‘대기 시간이 길다’는 불만이 이어지는 가운데 근본적인 대책 요구가 끊이지 않지만, 해법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다.

‘장애인제도개선솔루션’은 서울시설공단 장애인콜택시운영처에 ▲순번제와 거리제 혼용, ▲접수·배차·탑승 전체 대기 시간 측정 등 콜 연결 프로그램 개선 방안 ▲출퇴근과 낮 시간을 명확히 구분하여 혼잡한 시간대에 집중적으로 배차할 수 있도록 콜택시 차량 증차 방안 마련 달라고 요청했다고 17일 밝혔다.

한국장애인개발원이 지난해 12월에 발간한 ‘장애인 콜택시 전국 통합 체계 마련을 위한 연구’에 따르면 거주지역 내 대기 시간이 너무 길다는 의견이 51.8%로 2명 중 1명꼴이다. 또 대기시간은 평균 48.2분으로 나타났으며, 최대 240분이나 걸린 경우도 있었다.

휠체어를 사용하는 직장인 A씨는 집(서울 용산구)에서 회사(영등포구)까지 5Km의 거리를 자가용과 장애인 콜택시를 번갈아 이용한다. 자차로는 10분 만에 도착하지만 장애인콜택시는 신청부터 차량 도착까지 기본 1시간 이상이 소요된다. 게다가 비나 눈이 내릴 경우 예상 도착 시간보다 늦게 도착하기 일쑤다.

▲A씨가 지난 1일 오전 7시 34분에 장애인콜택시를 휴대폰 앱에서 호출했지만 8시 49분이 되어서야 배차가 이루어진 것을 휴대폰에서 캡처해 자신의 SNS에 올렸다
▲A씨가 지난 1일 오전 7시 34분에 장애인콜택시를 휴대폰 앱에서 호출했지만 8시 49분이 되어서야 배차가 이루어진 것을 휴대폰에서 캡처해 자신의 SNS에 올렸다.

실제 A씨는 이달 1일, 오전 7시 34분에 콜을 했지만, 차량배차 시간은 8시 49분. 배차에 걸린 시간 만 해도 1시간 15분이 걸렸다. 이후 A씨의 집까지 걸리는 시간은 ‘5분 예상’이지만 이를 곧이곧대로 믿기 어렵다고 한다.

A씨는 “출퇴근 시 평균대기 시간만 1시간~1시간 30분, 장애인 콜택시로 9시 정시에 출근을 기록해 본 적이 없다. 기다릴 때는 4시간을 대기한 적도 있다. 하루 왕복 3시간, 한 달로 계산하면 콜택시를 하염없이 기다리는 데만 60시간 이상을 쓰고 있다”고 쓴소리를 했다.

2021년 2월, 서울시가 발표한 ‘2020년 장애인 콜택시 만족도 조사’에서도 최우선 개선항목으로 ‘대기 시간 단축’을 꼽았다. 이에 장애인 콜택시 평균 대기시간을 ’19년(55분)에서 ’21년(20분대)로 연차별 단축한다는 계획을 수립했다.

또 장애인콜택시 이용등록자 수치에 따라 기존 장애인 콜택시는 휠체어 장애인 전용, 임차택시는 비휠체어 장애인 전용으로 운영하며 이용을 분리한다. 그리고 장애인 콜택시 620대와 임차택시 120대 총 740대로 차량을 증차할 계획도 세웠다.

문제는 이렇게 차량 증차와 이용 분리를 추진하고 있음에도 대기 시간이 단축되지 않고 있다.

▲지난 5월 서울시설공단에서 발표한 ‘장애인 콜택시 종합현황철’에 기재된 ‘시간대별(0시~23시) 대기시간 현황’ 자료 (제공=장애인제도개선솔루션)
▲지난 5월 서울시설공단에서 발표한 ‘장애인 콜택시 종합현황철’에 기재된 ‘시간대별(0시~23시) 대기시간 현황’ (자료 제공=장애인제도개선솔루션)

지난 5월 서울시설공단에서 발표한 ‘장애인 콜택시 종합현황철’에 기재된 ‘시간대별(0시~23시) 대기시간 현황’에 따르면, 장애인 콜택시 평균 대기시간은 26.5분이다. 장애인 콜택시 대기 시간은 접수·배차·탑승 전체를 기준으로 하지 않고, 접수부터 배차까지의 시간만 기준으로 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실제 대기 시간은 A씨의 사례처럼 1시간~1시간 30분으로, 현황 자료에 기재된 대기 시간보다 더 소요되고 있다.

A씨는 “서울시 장애인콜택시 620대 중 일부 교대 차량을 빼고는 모두 출퇴근 시간에 투입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서울시나 경기도의 경우 150명당 1대의 법정 운행 대수를 지키고는 있지만, 물리적으로 부족한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장애인제도개선솔루션을 담당하는 신우철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간사도 “서울시의 경우 차량 연결 기준은 전일접수자, 운전사 퇴근 시간대가 아니면 대부분 접수번호순(순번제)으로 콜 연결이 되고 있다. 순번제로만 배차할 경우 가까운 거리에 차량이 있음에도 연결이 되지 않아 공차운행이 늘어나는 단점이 있다”며 “순번제가 가지는 단점을 보완하려면 거리값을 함께 측정함으로써 이용자에게 근거리 차량을 배차할 수 있도록 순번제와 거리제가 혼용되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 “서울시는 다른 시도와 비교하면 출퇴근 시 러시아워 시간대가 매우 길다. 수리, 보수 등의 사유로 혼잡한 시간대에 콜택시 차량이 100% 운영되는 것은 아니라서 대기 시간 문제가 지속해서 발생할 수밖에 없다”며 “시간대별 이용 추이를 분석하여 출퇴근 시간과 낮 시간을 명확히 구분하고, 혼잡한 시간에 집중적으로 배차할 수 있도록 차량 증차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애인제도개선솔루션은 장애인의 일상생활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16개 장애인단체가 연합하여 제도개선을 요구하는 협의체이며, 해당 안건에 대한 진행 경과는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홈페이지(http://kodaf.or.kr/) 제도개선 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다.

[더인디고 THE INDIGO]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